KAI, 위성활용서비스 합작법인 ‘메이사 플래닛’ 출범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 효과 기대
공간정보 토탈 솔루션 업체로 성장 목표

KAI 회사 전경.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대표 안현호, 이하 KAI)은 항공영상분석 전문업체 메이사와 합작법인(JV) 메이사 플래닛을 출범했다고 28일 밝혔다.

메이사는 2D(2차원)로 촬영된 위성영상을 3D로 전환하는 ‘3D 전환(Reconstruction) 엔진’을 국내 최초로 개발한 영상활용 전문 강소기업이다. KAI는 지난해 9월 지분 20%를 인수하며 협력 관계를 맺었다.

KAI는 메이사의 신설합작법인 메이사 플래닛을 통해 국내외 다양한 위성의 데이터 공급사업 및 3D 전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기술을 접목해 위성이미지를 분석해 정보를 제공하는 고부가가치 위성 서비스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위성 서비스산업은 미래형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KAI와 메이사는 새로운 성장 동력 확보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세계 우주 시장은 2040년에는 1200조원으로 전망되며 특히 위성 서비스 부문은 900조원 규모로 성장이 기대된다.

KAI와 메이사 플래닛은 위성 데이터 분석을 통해 도시계획 수립·유동인구 예측·작황 및 유가 예측·도로 건설·기상 예측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향후 위성 활용 서비스 사업이 궤도에 오르면 항공기·드론 등 각종 이미지 정보를 분석해 국내외 기업과 공공기관에 제공하는 ‘공간정보 토탈 솔루션’ 업체로 성장을 목표로 한다.

KAI 관계자는 “서비스 중심의 시장선도형 체제로 전환해 위성과 발사체의 제조·운용·서비스를 통합하는 밸류체인을 갖춘 우주 분야의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