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2543억원 규모 서울 '미아3촉진구역' 재개발 수주

지하 3층~지상 29층, 12개동, 1037가구

미아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사업 조감도. <사진제공=롯데건설>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미아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일 밝혔다.

미아3구역 재개발사업은 서울 강북구 미아동 439번지 일원에 연면적 15만7935㎡, 지하 3층~지상 29층 아파트 12개동, 총 1037가구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총 2543억원이다. 롯데건설은 이번 미아3구역 재개발사업을 포함해 3주 연속 서울 정비 사업 수주를 성공했다.

미아3구역은 고급 마감재로 시공하고 분절된 단지를 연결하는 보행데크를 설치하는 등 랜드마크급의 설계를 바탕으로 조합원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지하철 4호선 미아사거리역을 도보로 이용하는 역세권에 위치해 있으며, 단지 인근에는 북서울꿈의숲·월곡산 오동공원 등이 가깝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강북·성북구역에서 입지를 다져가고 있는 만큼 최고의 명품 아파트를 만들기 위해 롯데건설의 시공 노하우를 담은 특화 설계를 제안했다"며 "그동안의 실적과 검증된 시공 능력을 믿어준 조합원에게 감사하며, 차별화된 가치를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올해 1월 △성수 1구역 재건축 사업을 마수걸이로 시작해 △청담 신동아아파트 리모델링사업 △대구 반고개 구역 재개발사업 △봉천 1-1구역 재건축 사업 △선사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잇달아 수주했다. 롯데건설은 이처럼 적극적인 수주활동을 통해 올해 도시정비 사업 6건을 수주했으며, 누적 금액은 1조3983억원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