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경영전략 긴급 재점검…글로벌 불확실성에 선제 대응

사장단 회의 통해 글로벌 경제위기 영향 검토 및 대응책 마련
안전재고 물량 확대 및 공급선 다변화 추진

한화그룹 본사 전경. <사진제공=한화>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이 부문별 사장단 회의를 열어 경영상황을 긴급히 재점검하고 기존 경영전략을 재검토하는 등 글로벌 경제·금융환경의 불확실성에 대해 선제 대응에 나섰다.

한화그룹 유화·에너지 사업부문(한화솔루션 케미칼·첨단소재·큐셀, 한화 에너지, 한화임팩트, 한화토탈에너지스 등)은 지난 4일 사장단 회의를 열어 글로벌 경제위기에 따른 경영현안을 점검하고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6일 밝혔다.

회의에 참가한 CEO들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상하이 봉쇄 등으로 인한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음에도 매출 감소와 같은 직접적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원유를 비롯한 원자재 가격 상승, 공급망 및 물류 대란, 금리 상승 등 위기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고 보고 선제적 대응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남이현 한화솔루션 대표는 “유가를 포함한 글로벌 에너지 가격과 공급망 차질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급변하는 국제 정세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한 컨틴전시 플랜을 수립할 것”이라며 “위기 상황에서도 차질 없는 성과를 내기 위해 고부가가치 제품 등 포트폴리오 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계·항공·방산 부문, 금융 부문, 건설·서비스 부문 등 한화그룹 내 타 사업부문도 지난달 말 사장단 회의를 열고 최근 경제상황에 대한 검토와 대책을 마련했다. 계열사 독립경영 원칙에 따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이날 사장단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사장단 회의는 평소 정례회의와 달리 다소 무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실제 4월말 발표된 주요 계열사 1분기 실적을 보면 매출 증가에도 불구하고 수익성은 오히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실제로 그룹 내 주요 계열사 실적이 반영되는 ㈜한화의 올해 1분기 매출(13조1440억원)은 전년 동기보다 2.4% 증가했지만, 영업이익(4658억원)은 45.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인 제품 생산과 출하, 금융상품 판매 등은 늘었지만 원자재·물류비 상승과 금융시장 변동성 증가로 수익성이 떨어진 것이다.

한화그룹 계열사들은 불확실성이 해소될 때까지 위기 상황에 따른 대응 프로세스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공급망 교란으로 인한 생산 차질 최소화를 위해 안전재고 물량을 확대하고, 지정학적 리스크 영향을 줄이기 위해 공급선 다변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환율 급등 및 금리 인상에 대비해 환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선제적 자금조달 방안 수립으로 현금흐름 개선 강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