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 고 내열성 플랜트 도료 '써멀마스크 1501' 출시

고온·고압 적용되는 플랜트 시설 보호…형태 및 성능 유지

플랜트 도료 '써멀마스크 1501'. <사진제공=KCC>
플랜트 도료 '써멀마스크 1501'. <사진제공=KCC>

KCC(대표 정몽진)가 플랜트 도료 '써멀마스크 1501'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써멀마스크 1501은 발전소·석유화학 시설·각종 설비 등에 적용되는 플랜트 도료로, 150℃ 가량의 고온 및 고압의 침적 조건에서도 내구성을 발휘한다.

또 가스·오일 분리 플랜트(GOSP)·열교환기·밸브 및 파이프 내부의 부식을 방지해 형태 및 성능을 안정적으로 유지시켜준다. 에어리스 스프레이 방식으로 도장이 가능해 작업성도 우수하다.

이 제품은 무용제 에폭시 도료라는 점에서 환경성도 중요하게 고려했다. 유기용제인 시너를 사용한 에폭시 도료는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이 배출되는 문제점이 있다.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대기 중에서 햇빛과 반응해 광화학스모그를 유발해 대기를 오염시킬 수 있다. 써멀마스크 1501은 시너와 같은 유기용제를 사용하지 않아 환경피해를 최소화한다.

2020년 시행된 대기환경보전법 개정 시행규칙에 따르면 도료에 대한 휘발성 유기화합물 함유기준이 강화됐다. 특히 기존에는 강교용(철구조물) 도료에만 적용됐던 규제 항목이 중방식용 도료(플랜트 도료 등을 포함한 상위개념) 전체로 적용되고 규제치도 상향됐다.

KCC 관계자는 "써멀마스크 1501은 우수한 내열성을 지닌 플랜트 도료로 고온·고압의 가스·오일 분리 플랜트 내부·열교환기·밸브 및 파이프 등에 적용돼 시설을 보호하고 성능을 유지시켜주는 고기능성 제품"이라며 “도료의 경우 환경에 영향을 미치는 제품군인 만큼 우수한 성능과 함께 환경부의 취지도 고려해 친환경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활동과 제품 개발을 지속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