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한·미에 3800억 투자해 고효율 탑콘 셀·모듈 생산

탑콘 셀 라인 신설 위해 국내에 1800억원 투자
미국에도 2000억원 투자해 내년 상반기 탑콘 셀 생산  

한화큐셀 한국공장 전졍. <사진제공=한화솔루션>
한화큐셀 한국공장 전졍. <사진제공=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대표 이구영·류두형·김동관·김은수·남이현)이 한국과 미국에서 생산한 고효율의 태양광 제품으로 시장 공략에 나선다.

전 세계적인 에너지 안보의 필요성이 커지면서 안정적으로 친환경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는 생산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한화솔루션은 독일 뮌헨에서 열린 유럽 최대 태양광 전시회 ‘인터솔라2022’에서 한국과 미국에 약 3800억원을 투자, 고효율의 탑콘 셀과 모듈을 생산한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한화솔루션은 국내에 탑콘 기술을 활용한 셀 라인 신설을 위해 약 1800억원을 투자한다. 국내에서 셀 라인에 투자하는 것은 2017년 이후 5년만이다.

탑콘은 N타입 웨이퍼를 기반으로 생산한 셀에 얇은 산화막을 삽입해 기존보다 발전 효율을 약 1%포인트 높인 제품이다.

이번 투자로 한화솔루션은 국내 최대 규모인 5.4GW의 셀 생산량을 확보하고 내년 상반기부터 탑콘 셀을 생산할 예정이다.

또한 2025년까지 국내 생산 및 연구시설에 1조원을 투자해 고출력의 제품 생산과 라인전환, 페로브스카이트 기반의 탠덤 셀 연구 등에 투자를 지속할 계획이다. 연구개발(R&D)을 강화하고, 최신 생산시설을 구축해 한국을 고효율의 태양광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글로벌 핵심 기지’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또 한화솔루션은 미국에 약 2000억원을 투자해 1.4GW 규모의 태양광 모듈 공장을 건설한다는 계획도 발표했다.

한국에서 생산한 탑콘 셀을 활용한 고효율 모듈을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미국 현지에 구축, 이르면 2023년 상반기 중에 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투자로 한화솔루션은 미국에서 기존의 1.7GW를 포함해 미국 내 단일 사업자로서는 최대인 3.1GW의 모듈 생산능력을 확보하게 된다.

이구영 한화솔루션 대표는 “한국과 미국의 대표적인 태양광 사업자로서 국내에서는 선제적 투자를 통해 기술 기반의 제품을 양산할 것”이라며 “미국에서는 현지산 제품의 수요 증가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양국의 태양광 전지(셀)-모듈 밸류체인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