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C글라스 홈씨씨 인테리어, 프리미엄 창호 '홈씨씨 윈도우 5+' 출시

아파트에 많이 쓰이는 슬라이딩 개폐 방식에 단열 성능 접목

홈씨씨 인테리어가 고단열 창호 신제품 '홈씨씨 윈도우 5+'를 출시했다. <사진제공=KCC>

KCC글라스(회장 정몽익)의 인테리어 전문 브랜드 '홈씨씨 인테리어'가 고단열 창호 신제품인 '홈씨씨 윈도우 5+'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홈씨씨 윈도우 5+는 앞서 출시한 '홈씨씨 윈도우 5'의 단열 성능과 디자인을 업그레이드한 프리미엄 창호 제품이다.

시스템 창호는 높은 단열 성능에도 불구하고 비싼 가격과 안쪽으로 여닫는 개폐 방식으로 인해 일반 아파트보다는 주로 주택이나 상업용 빌딩에만 적용돼 왔다. 또 시야감 부족이나 환기 불편 등도 단점으로 지적된다.

이번에 출시된 홈씨씨 윈도우 5+는 일반 아파트에 많이 쓰이는 슬라이딩(미닫이) 개폐 방식으로, 시스템 창호의 단점을 보완하면서도 동일한 수준의 단열 성능을 확보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홈씨씨 윈도우 5+는 단창은 최대 28mm, 이중창은 최대 26mm까지 유리 두께를 적용할 수 있도록 설계돼 단열 성능을 높였다. 특히 이중창의 경우, 열관류율이 시스템 창호 수준인 독일 패시브하우스 인증 기준(0.8W/㎡K 이하)을 충족한다.

또 단창은 145mm, 이중창은 250mm로 창틀 폭을 늘려 고급스러움과 단열 효과를 더했다. 내측 레일부 색상을 블랙에서 화이트 컬러로 변경하고 레일이 잘 보이지 않도록 마감해 디자인 역시 개선했다.

이외에도 창의 열고 닫음을 쉽게 도와주는 '스마트 오픈' 기능과 눈으로 잠금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잠금표시 기능이 추가된 '스마트 핸들'을 비롯해 사용자의 안전과 사용성을 높여주는 홈씨씨 윈도우의 다양한 부자재도 적용됐다.

홈씨씨 윈도우의 전 제품은 가공과 AS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본사에서 관리한다. 창호의 가장 중요한 자재인 유리와 프로파일 등에 고품질의 국산 원자재만을 사용하고 항목에 따라 업계 최장인 최대 13년의 품질보증도 제공한다.

홈씨씨 인테리어는 홈씨씨 윈도우 5+ 출시를 기념해 홈씨씨 윈도우 5+ 업그레이드 이벤트를 진행한다. 전국 홈씨씨 인테리어 전시장과 대형 매장 또는 홈씨씨 인테리어 파트너 매장을 통해 홈씨씨 윈도우 5+를 3세트 이상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선착순으로 1000세트를 기존 홈씨씨 윈도우 5 가격에 제공한다.

KCC글라스 관계자는 "흔히 샷시로 일컫는 창호의 경우 15년 이상 사용하면 노후화돼 단열과 방음 성능의 저하뿐 아니라 안전사고의 위험도 높아져 교체가 필요하다"며 "홈씨씨 윈도우 5+는 일반 가정에서도 합리적인 비용으로 시스템 창호 수준의 뛰어난 단열 성능을 경험할 수 있는 제품으로, 노후화된 창호의 교체를 고민한다면 홈씨씨 윈도우 5+로 교체해 냉난방 비용 절약 효과를 직접 느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