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전기차 충전사업 시작…‘한화모티브’ 브랜드 출시

계열사 건물 주차장부터 설치 시작해 고객 다각화
무상 충전기 지원 등 최고 수준 솔루션 제공

한화솔루션(대표 이구영·류두형·김동관·김은수·남이현) 큐셀부문(이하 한화큐셀)이 전기차 충전사업에 진출한다. 태양광 셀, 모듈 제조를 넘어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한화큐셀에 새로운 사업 포트폴리오가 추가됐다.

한화큐셀은 전기차 충전사업을 위한 신규 브랜드 ‘한화모티브(Hanwha Motiev)’라는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한화모티브는 한화 브랜드와 원동력이라는 뜻의 영단어 ‘Motiv’에 전기차(Electric Vehicle)의 영문 약자인 ‘EV’를 합쳐 만든 것이다. 한화큐셀이 전기차 충전 시장에서도 활약하며 기존 비즈니스와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한화모티브는 이달부터 한화 계열사 건물 주차장 및 상업용 빌딩 주차장을 시작으로 전기차 충전사업 고객을 다각화 해나갈 계획이다.

전기차 충전사업은 공동주택이나 업무용 빌딩 등에 충전소를 구축하고 전기차를 충전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충전사업자는 한국전력으로부터 전력을 조달 받아 전기차 충전을 희망하는 고객에게 전력을 판매한다. 한화모티브는 충전사업자로서 전기차 충전인프라의 시공은 물론 초기 컨설팅·투자·사업 운영·유지보수를 아우르는 종합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업을 시작하는 올해는 급속충전기를 포함해 충전기 2~3천대 설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충전소 설치를 희망하는 고객은 한화모티브를 통해 전기차 충전소 개소에 관한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장소에 맞는 최적의 충전기 수량과 예상 견적 등을 안내 받을 수 있고, 컨설팅 결과에 따라 한화모티브와 계약 시 일부 완속·급속충전기를 무상으로 설치 받을 수 있다.

충전소 이용객들은 한화모티브를 통해 차별화된 가격 경쟁력과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한화모티브 회원으로 가입하면 2022년 5월 급속충전기 요금 기준으로 환경부가 운영 중인 100kW급 급속충전기 이용요금보다 약 5~7% 더 저렴한 가격으로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다. 또 충전 금액의 3%까지 적립이 가능한 업계 최고 수준의 마일리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화모티브 관계자는 “장소제공자와 전기차 충전소 이용객 모두에게 신뢰할만한 충전인프라 공급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한화모티브는 미래 모빌리티와 친환경 에너지 사업의 접점이라 할 수 있는 전기차 충전 시장에서 수준 높은 솔루션을 제공하고 높은 고객 만족을 실현해 한화큐셀 기존 비즈니스와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