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밀화학, 메타버스 활용해 보호종료아동 자립 지원

대한사회복지회와 업무협약 체결
메타버스 플랫폼서 심리 상담·진로 설계  

김용석 롯데정밀화학 대표(왼쪽)와 김석현 대한사회복지회장이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한 보호종료아동 자립 지원 사업 ‘엘-아띠’(L-ARTTI)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롯데정밀화학>

롯데정밀화학(대표 김용석)이 메타버스(3차원 가상현실) 플랫폼을 활용한 보호종료아동 자립 지원 사업에 나선다.

롯데정밀화학은 17일 사회복지법인 대한사회복지회와 서울 강남구 역삼동 대한사회복지회 회의실에서 메타버스 ‘엘-아띠’(L-ARTTI) 업무 협약식을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만 18세가 넘어 보호시설에서 퇴소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의 안정적 사회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엘-아띠는 롯데를 상징하는 영문자 '엘(L)'과 친한 친구를 뜻하는 단어 '아띠'의 합성어다.

롯데정밀화학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보호종료아동에게 전문 심리 상담 및 진로 설계 컨설팅, 임직원 멘토링, 보호종료아동 간 네트워크 형성 활동 등을 지원한다.

김용석 롯데정밀화학 대표는 “사회로의 첫 발을 내딛는 보호종료아동이 건강하게 사회인으로서 자립할 수 있도록 사회의 관심이 필요하다”며 “올해 초 롯데그룹 임원 회의를 메타버스에서 진행하는 등 메타버스의 새로운 가능성을 찾는 과정에서 사회공헌을 접목한 사업을 시작해 기쁘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