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폐현수막 활용해 친환경 도서관 만든다

롯데홈쇼핑은 19일 서울 남산도서관에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 교육청, 한국환경공단과 ‘자원순환 및 ESG경영 실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롯데홈쇼핑 신성빈 마케팅본부장, 서울특별시 유연식 기후환경본부장, 서울특별시 교육청 함혜성 평생진로교육국장, 한국환경공단 김은숙 자원순환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 내용은 △자원순환 시범사업 지역사회 연계망 구축 △폐자원 활용 공공시설물 조성 △민·관·학 협업 ESG 친환경 모델 구축 등이다.

롯데홈쇼핑은 2013년부터 구세군 자선냄비와 함께 문화 소외지역 아동들을 위해 친환경 학습공간 ‘작은도서관’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선거 이후 대량 발생하는 폐현수막을 업사이클링 방식으로 건축 자재, 가구 등으로 제작해 남산도서관 옥외 공간에 ‘작은도서관’을 건립할 예정이다.

향후 남산 ‘작은도서관’은 시민들을 위한 친환경 독서 공간, 교육기관과 연계한 환경 교육 장소로 활용될 뿐만 아니라 남산도서관 내에 상징적인 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한편, 롯데홈쇼핑 ‘작은도서관’은 현재까지 전국에 72호점까지 개관됐으며, 2025년까지 100개소가 건립될 예정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수정 기자 / ksj0215@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