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KAIST와 6000억 달러 위성서비스 시장 공략

위성 사진 초해상화 변환 기술 및 우주 산업 핵심기술 공동 연구

KAI가 최근 KAIST와 업무협약을 맺고 위성 사진 초해상화 기술을 등 우주산업 고도화에 필요한 핵심기술 공동 연구개발에 나선다. 협약식에서 (왼쪽 두 번째부터)  백승명 KAI 부장,  윤찬현 KAIST 교수(그리드 미들웨어 연구센터장)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가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손잡고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우주기술 고도화와 시장 개척에 나선다.

KAI는 최근 KAIST와 업무협약을 맺고 위성이 전송하는 사진을 저해상도에서 고해상도로 변환하는 초해상화 기술을 비롯해 우주산업 고도화에 필요한 핵심기술 공동 연구개발로 세계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25일 밝혔다.

KAI는 지난 4월 항공 영상분석 전문업체인 메이사와 합작법인(JV) 메이사플래닛(Meissa Planet)을 설립한 데 이어 KAIST와 협력 체제를 구축하고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KAI는 이번 협력을 통해 빅데이터 기반의 3D 화면 전환은 물론 AI(인공지능)·빅데이터 등 4차 산업기술을 접목한 고부가가치 위성서비스 사업을 본격 추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2040년 우주산업은 약 1조10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인데 이중 위성서비스는 54.8%의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에 향후 성장을 위해서는 위성서비스 시장 확보가 최대 관건이다.

KAI는 우주서비스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 우주사업을 미래 주력사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KAIST는 세계적 권위의 인공지능 및 컴퓨터 비전 국제학술대회(CVPR 및 ICCV)에서 ‘위성영상 초해상화 인공지능기술’ 관련 우수논문에 채택돼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성운 KAI 425사업실장은 “초해상화 기술 고도화 공동연구를 통해 국내 우주산업 생태계의 확장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