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어 3사, 순고용 나란히 플러스 전환…금호타이어 1위

올 상반기 한국·금호·넥센 순고용 인원 713명 달해
금호타이어 가장 많이 증가…“직원 신규 채용 영향”

▲ⓒ

국내 타이어 3사의 순고용 인원이 1년 새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원자재 가격 상승, 물류 비용 급등, 타이어 공급 감소 등 악재에도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고용을 늘린 것으로 풀이된다.

6일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대표 김경준)가 국내 500대 기업 중 국민연금 가입 여부를 알 수 있는 459개사의 국민연금 가입자 추이를 조사한 결과, 자동차·부품 업종으로 분류되는 한국타이어, 금호타이어, 넥센타이어 등 국내 타이어 3개사의 올해 상반기 국민연금 취득자 수 1784명에서 상실자 수 1071명을 제외한 순고용 인원(취득자 수-상실자 수)은 713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185명이었으나, 1년 만에 플러스 전환했다.

국내 타이어 3사 가운데 지난 1년간 순고용 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금호타이어였다. 금호타이어의 올해 상반기 국민연금 취득자 수는 1074명인 반면 상실자 수는 481명에 그쳤다. 그 결과 금호타이어의 순고용 인원은 지난해 상반기 -79명에서 올해 상반기 593명을 기록했다.

특히 금호타이어의 국민연금 가입자 수는 지난해 6월 기준 4435명에서 올해 6월 5224명으로 1년 새 789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지난 1년 동안 국민연금 가입자가 크게 늘어난 것은 직원을 신규 채용한 영향"이라고 말했다.

금호타이어 중앙연구소.<사진제공=금호타이어>

금호타이어에 이어 지난 1년 동안 순고용 인원이 많았던 기업은 한국타이어였다. 한국타이어의 올해 상반기 국민연금 취득자 수는 493명으로 상실자 수 410명을 뛰어넘었다. 이에 따라 한국타이어의 순고용 인원 역시 지난해 상반기 -34명에서 올해 상반기 83명으로 플러스 전환했다.

국내 타이어 3사 중 지난 1년간 순고용 인원이 가장 적었던 기업은 넥센타이어였다. 넥센타이어의 올해 상반기 국민연금 취득자 수는 217명으로 상실자 수 180명보다 많았다. 이로 인해 넥센타이어의 순고용 인원은 지난해 상반기 -72명에서 올해 상반기 37명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한 제조 원가 부담으로 인해 수익성 개선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타이어 3사가 고용을 늘린 것은 이례적"이라며 "전기차 전용 타이어 등 성장 가능성이 큰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과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인력을 확충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병훈 기자 / andrew45@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