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중간요금제 출시 첫날 ‘문의폭주’…가입자 뺏기, 마케팅대전 ‘점화’

SKT, 24GB 제공하는 중간요금제 출시… 고가 요금제 관심 ↑
할부 약정·결합 할인 이용시 사실상 중간 구간 요금제 1종뿐
KT·LGU+도 30GB 새 요금제 출시 ‘막판고심’

서울 중구 명동의 SKT 대리점 모습. <사진=연합뉴스>

SK텔레콤이 5G 중간요금제를 5일 처음으로 선보이며 하반기 요금제 경쟁에 불을 당겼다. 경쟁사인 KT와 LG유플러스도 SKT보다 더 많은 데이터를 제공하는 방안을 준비중인 것으로 전해지면서, 통신3사간 중간요금제 마케팅 경쟁이 달아오를 전망이다.

SKT는 5일부터 4, 5, 9만원대의 5G 일반 요금제 3종과 3, 4만원대의 온라인 전용 요금제 2종 등 총 5종의 5G 요금제를 출시했다.

우선 5G 일반요금제는 △월 4만 9000원에 데이터 8GB 를 제공하는 ‘베이직’ △월 5만 9000원에 데이터 24GB를 제공하는 ‘베이직플러스’ △월 9만 9000원에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5GX 프라임플러스’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온라인으로만 가입이 가능한 온라인 신규 요금제 2종은 △월 3만 4000원에 데이터 8GB를 제공하는 ‘5G 언택트34’ △월 4만 2000원에 데이터 24GB를 제공하는 ‘5G 언택트 42’로 구성됐다.

기존의 5G 요금제가 데이터 10GB 이하를 제공하는 요금제와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하는 고가요금제로 양분화돼 있어, 이동통신 사용자의 사용패턴과는 큰 차이가 난다는 지적에 따라, 적정 데이터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중간요금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이같은 기준에 따르면, SKT가 이번에 선보인 5종의 요금제 가운데, 사실상 중간요금제에 해당하는 상품은 ‘베이직플러스’와 '5G 언택트 42' 등 2종이다. 휴대폰 약정·결합 조건 등 부가혜택을 받고 있다면 월 5만 9000원에 데이터 24GB를 제공하는 ‘베이직플러스’ 1종만 중간요금제에 해당한다.

중간요금제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던 만큼 출시 첫 날부터 요금제 변경을 문의하는 이용자도 많았다. 서울 강남 소재의 한 휴대폰 대리점 직원 A씨는 “오전부터 요금제를 바꿔달라고 방문한 사람들이 20명 이상 된다”면서 “만족하는 고객도 있었지만, 가격이 저렴해졌다고 들렀다가 월 평균 사용량보다 적어 돌아간 손님도 더러 있었다”고 밝혔다.

고가요금제를 이용하다 이날 ‘베이직플러스’로 갈아탄 B씨는 “월 평균 이용량이 45GB 정도인데, 딱 맞는 요금제가 없어 성에 차지 않는다”면서 “최대한 와이파이를 자주 이용하면서 만원이라도 요금을 아끼기 위해 중간요금제로 갈아탔다”고 말했다.

논란속에 중간요금제가 처음 출시되면서, 통신 3사간 중간요금제 마케팅 경쟁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중간요금제를 처음 선보인 SKT가 정치권과 소비자단체의 뭇매를 맞았던 만큼, 경쟁사인 KT와 LG유플러스는 가격을 소폭 올려 잡더라도 데이터를 30GB대로 제공하는 상품을 내놓을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KT와 LG유플러스가 SKT보다 파격적인 요금제를 내놓을 경우, SKT도 중간요금제를 추가 신설하거나 데이터 제공량을 늘리는 대응도 불가피해 보인다.

단말기 보조금 경쟁을 제한하는 '단통법' 시행 이후, '고객 뺏기'보다 '고객 지키기' 체제가 굳어진 이통업계 전반에 다시 고객 뺏기 경쟁이 본격화 할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통신 품질, 고객서비스, 단말기 보조금 등이 비슷한 수준인 만큼,  어느 사업자가 소비자에 얼마나 더 매력적인 가격대와 데이터를 제공하느냐가 승패를 가를 전망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신규 휴대폰 가입자가 더 이상 증가하지 않는 수준까지 둔화된 상황에서 통신사들은 과거처럼 보조금 경쟁을 하며 가입자를 뺏기보다는 충성고객을 지키는 방향으로 변화해왔다”면서 “이통사들이 5G 요금제 경쟁을 통해 다양한 구간의 요금제가 마련될 경우, 소비자 입장에서는 더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자신의 데이터 사용량에 부합하는 요금제로 전환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편은지 기자 / silver@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