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2분기 영업손실 214억원…“원가 상승·수요 둔화 영향”

2분기 매출 5조5110억원, 전년 대비 26.6% 증가
생산 효율성 제고, 고부가 제품 판매 확대 통해 수익성 방어

롯데케미칼이 2분기 원료가격 상승과 수요 둔화로 인해 적자를 기록했다.

롯데케미칼은 2분기 매출 5조5110억원, 영업손실 214억원을 올렸다고 5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6% 증가했으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전환했다. 상반기 매출은 11조973억원, 영업이익은 612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케미칼은 실적에 대해 “원료가 상승 및 수요 둔화로 업황이 악화되며 수익성이 하락했다”며 “생산효율성 제고, 고부가 제품의 판매 확대 통해 수익성 방어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기초소재사업 매출은 3조4534억원, 영업손실 84억원을 기록했다. 여수공장 정기보수에 따른 기회손실이 반영됐으며, 원료가 상승 및 글로벌 수요 둔화의 영향을 받았다.

첨단소재사업은 매출 1조2346억원, 영업이익 714억원을 올렸다. 인플레이션 우려에 따른 전방 수요 급감에도 불구하고, 주요 제품의 원재료 가격 안정화 영향으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롯데케미칼타이탄은 매출액 8218억원, 영업손실 600억원을 기록했다. 중국 수요 둔화 및 원재료가 부담으로 적자 전환했다. LC USA는 매출액 1784억원, 영업이익 38억원을 올렸다. 유럽향 천연가스 수출 수요 증가로 원재료가는 급등한 반면 MEG 제품 수요 약세가 지속되며 수익성이 떨어졌다.

하반기에도 실적 전망은 밝지 않다. 롯데케미칼은 나프타 가격 하락에 따른 원가 부담이 일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지만 인플레이션 우려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글로벌 수요 약세가 심화되며 수익성 개선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2030 비전 추진을 위해 스페셜티 제품 연구개발과 고부가제품 판매를 확대할 것”이라며 “수소에너지, 전지소재, 리사이클 플라스틱 등의 신사업을 계획대로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