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 필리핀 대통령 예방…“투자 확대 추진”

대우건설 실무진과 필리핀 현지 파트너사 및 고위급 관계자 면담

지난 15일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오른쪽 세 번째)이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왼쪽 네 번째), 샤빗 싱손 LCS그룹 회장(왼쪽 세 번째), 리쉘 현직 국회의원(오른쪽 두 번째)과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우건설>
지난 15일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오른쪽 세 번째)이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왼쪽 네 번째), 샤빗 싱손 LCS그룹 회장(왼쪽 세 번째), 리쉘 현직 국회의원(오른쪽 두 번째)과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우건설>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이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과 만나 인프라·부동산 개발사업 등 필리핀 투자 사업에 대해 추진의지를 표명했다.

17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대우건설 실무진과 함께 지난 13일부터 16일까지 필리핀 현지를 방문해 현지 파트너사 및 고위급 관계자를 잇달아 면담하고 다양한 분야의 투자 사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지난 15일 정 부회장은 6월 30일 취임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을 예방했다.

정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정치적인 안정을 토대로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필리핀 시장에서 다양한 분야의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며 “특히 도시개발 등 개발사업에서 풍부한 노하우를 보유한 중흥그룹과 해외사업 수행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대우건설이 함께 필리핀에서 인프라 및 부동산 개발사업 분야에 대한 투자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은 “중흥그룹과 대우건설의 적극적인 투자확대 계획을 환영하며, 다양한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협의와 협력을 기대한다. 특히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와 함께 대우건설은 필리핀 국내 원전 관련 사업에 관심 의사를 전달하고, 대우건설이 인도네시아에서 추진 중인 매립가스 발전 사업 등을 소개했다. 이를 필리핀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또 필리핀에서 추진 중인 인프라 개발사업에 대한 참여도 적극 추진하기로 의견을 교환하고, 이와 관련 16일에는 정 부회장과 대우건설 실무진이 마누엘 보노안 필리핀 교통부 장관과 면담하며 추가 협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대우건설은 현재 필리핀에서 ODA(공적개발원조)를 활용해 추진 중인 대형 교량사업 등 인프라 사업과 PPP(민관합작투자) 사업 등에 대한 참여의사를 전달했다. 이에 필리핀 교통부 측에서는 대형 교량·도로 등 계획 중인 사업에 대한 상세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대우건설은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 접견에 함께 참석한 LCS 그룹(회장 루이스 샤빗 싱손)이 추진 중인 마닐라 도심의 대형 복합 개발사업과 관련해서도 초기 마스터플랜 수립 단계부터 상호 협력해 공동개발을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