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강구영 사장 취임…태풍피해 점검으로 첫 업무 시작

일거리·팔거리·먹거리 창출 강조
5년간 1조5000억원 연구개발비 투입

강구영 KAI 사장이 임직원 상견례를 가지고 있다. <사진제공=KAI>

강구영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공식 취임했다.

KAI는 지난 5일 임시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하고 강구영 사내이사 후보를 제8대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6일 밝혔다.

강 사장은 임기가 개시된 6일 0시 사천 본사 통합상황실에 출근하여 태풍피해를 직접 점검하며 KAI에서의 첫 업무를 시작했다.

강 사장은 별도의 취임 행사 없이 곧바로 고정익동·헬기동 등을 방문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밤새워 근무하는 KAI 직원들을 격려하는 등 현장 중심의 경영을 예고했다.

강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소프트웨어 기반의 고부가가치 기업으로 전환해 미래에도 기술 주도권을 갖고 지속 성장하기 위해 향후 5년간 1조5000억원 이상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사장은 KAI가 우주와 하늘을 지배하고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일거리·팔거리·먹거리 등 세 가지와 조직의 효율화를 강조했다

강 사장은 일거리 창출과 관련해 “유무인 복합체계·무인기·위성·감시정찰 등 핵심기술을 선행 연구하고, 우주 등 뉴스페이스 확대 등 신성장동력 사업을 미리 준비할 것”이라며 “AI·빅데이터·무인자율 등 소프트웨어 기술 확보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강 사장은 팔거리에 대해 “KF-21·상륙공격헬기·소해헬기·LAH 양산·위성·발사체 고도화 및 미래형 민수완제기 사업을 통해 세계 최고의 ‘팔거리’를 만들자”며 “KF-21 개발 성공을 위한 선제적인 리스크 대응으로 세계 전투기 시장의 ‘뉴 브랜드’로 내놓을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강 사장은 먹거리 창출을 위해 “시험비행 조종사 출신으로 항공기를 운용하는 고객의 마음을 이해하고 헤아려, CEO가 앞장서 해외 마케팅을 이끌고 수출을 확대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강 사장은 “새로운 조직문화를 만들어 고객과 주주들에게 사랑받는 회사를 만들겠다”며 “실패의 책임은 제가 지겠다. 성공의 열매는 임직원에게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강 사장은 7일 전사 업무 보고를 받고 2030년 매출 10조 목표를 앞당기고 수익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KAI의 경영 방향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한편 강 사장은 세계 최고의 영국 왕립시험비행학교에서 전투기·여객기·헬기·우주선 등 30여 종의 날틀을 비행하며 최고 전문과정을 이수했다. 또한 국내 1세대 시험비행 조종사로서 KT-1, T-50 개발에 참여해 국가 항공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했다. 군 전역 후에는 영남대학교 석좌교수를 역임하면서 후학을 양성했으며, 사천시 항공우주산업 정책관을 수행하면서 국내 항공산업발전과 ‘공군과 함께하는 사천에어쇼’ 개최에 가교역할도 수행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