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폴란드에 FA-50 48대 수출 실행계약 체결…30억달러 규모

폴란드 내 물류허브 건설·국제비행훈련학교도 운용
폴란드 거점 삼아 유럽 전역으로 판로 확대 계획

FA-50 실행계약 서명식에서 아르투르 쿱텔 폴란드 군비청장(왼쪽)과 강구영 KAI 사장(오른쪽)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제공=KAI>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폴란드에 FA-50 경공격기 48대를 수출하는 실행계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30억달러 규모로 지난 2011년 T-50 수출을 시작한 이래 사상 최대 규모 계약이다. 또 유럽시장에 처음으로 진출하게 됐다.

계약에 따라 KAI는 폴란드 공군의 요구를 반영한 FA-50PL 12대를 2023년 말까지 우선 납품하고, 나머지 36대는 2025년 하반기부터 순차적으로 납품할 예정이다.

FA-50PL은 공중급유기능을 통한 항속거리 증대, 능동위상배열레이더(AESA), 공대지‧공대공 무장을 업그레이드해 전반적인 기능이 한층 높아질 전망이다. 또 경공격, 특수전술 및 전투임무 등 다양한 임무작전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F-16과 호환성이 높고 F-35와 같은 5세대 전투기의 교육 훈련에도 최적화돼 향후 폴란드 공군의 전투 조종사 양성과 전력 증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AI는 이번 계약을 계기로 폴란드 내 물류허브를 짓고 유럽의 4·5세대 전투기 조종사 훈련 소요를 충당하기 위한 국제비행훈련학교 운용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물류허브 설립을 위해 KAI와 폴란드 정부는 현지 업체가 참여하는 공동실무단을 구성해 시장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KAI가 지닌 기술 및 후속지원 역량과 현지업체의 제조능력이 합쳐지면 새로운 형태의 협력 모델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KAI는 폴란드를 FA-50 수출을 위한 거점으로 삼아 유럽 전역으로 판로를 넓혀갈 계획이다.

강구영 KAI 사장은 “폴란드와 오래도록 지속 발전 가능한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가 되길 기대한다”며 “폴란드 수출을 발판 삼아 유럽, 아프리카, 중동, 중남미를 비롯한 미국 시장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