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KB손해보험, ‘사이버금융범죄 보상보험 서비스’ 지원 MOU

왼쪽부터 한재홍 KB손해보험 법인영업6부 부장, 이진형 KB손해보험 법인영업2본부장, 김상혁 KB증권 연금사업본부장, 이건길 KB증권 연금상품운영부 부장. <사진=KB증권>

KB증권은 ‘사이버금융범죄 보상보험 서비스’를 무상지원을 위해 KB손해보험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22일 서울 여의도 소재의 KB증권 본사에서 열렸다.

KB증권은 금번 협약을 통해 KB증권 디폴트옵션에 가입하는 고객 선착순 1만명에게 사이버금융범죄 보상보험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선착순 1만명에 해당하는 고객은 KB증권 ‘M-able’ 앱을 통해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사이버금융범죄 보상보험 서비스는 KB손해보험의 기업비용보상보험(피싱해킹금융사기보상비용 특별약관)이다. 보장기간은 1년이며, 최대 500만원 한도내에서 실제 피해금액의 70%까지 보장하는 보험 서비스다.

김상혁 KB증권 연금사업본부장 상무는 “이번 사이버금융범죄 보상보험 서비스 무상지원을 통해 사이버금융범죄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고령층의 금융자산 및 투자자 보호를 위한 다양한 노력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며 “앞으로도 고객을 중심에 두고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고안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지원 기자 / easy910@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