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한남2구역에 ‘BETTER THAN 호텔’ 제안

“글로벌 설계 그룹 ‘HBA’ 등 9명의 거장과 협업”

롯데건설이 제안한 르엘 팔라티노 문주. <사진제공=롯데건설>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서울 용산구 한남2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BETTER THAN 호텔’을 제안했다고 28일 밝혔다.

외관 설계는 힐튼·메리어트·포시즌 등 세계적인 호텔을 전문적으로 설계한 글로벌 설계 그룹 ‘HBA’, 시그니엘 서울 레지던스를 비롯해 타워팰리스·웨스틴조선 등의 인테리어를 설계한 건축가 ‘최시영’ 등 9명의 거장과 협업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커튼월룩·금속루버·거대한 지붕구조물부터 다채로운 경관 조명·미디어아트 등이 어우러진 입면디자인과 고급 마감을 계획했다.

나인원 한남의 커뮤니티 면적대비 2.6배, 한남3구역 커뮤니티 세대당 면적대비 2.5배로 약 1만3200㎡(약 4000평) 규모의 호텔식 커뮤니티를 제공할 예정이다. 사생활 보호를 위한 세대 동체 감지기·세대 비상콜·긴급 출동 서비스 등 보안 시스템을 적용해 안전한 생활이 가능하도록 계획했다.

또 지하 주차 공간에는 호텔처럼 고급스러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하이엔드 드랍 오프 존을 설치하고, 3BL에는 세대별로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단독 엘리베이터 홀을 설치하는 등의 호텔식 보안시스템도 적용할 예정이다.

롯데건설은 서비스도 호텔에 버금가도록 제안했다. 한남2구역에서 가장 많이 이용하는 대학병원인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과 업무협약(MOU)을 맺었으며, 단지내 커뮤니티에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건강증진센터를 운영해 신속한 의료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세대만의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는 현관 버틀러 존을 구성해 입구부터 호텔의 품격을 느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 공간은 세탁물 수거나 조식 등을 요청하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하우스 키핑, 발렛 파킹 등 호텔식 편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한남2구역 조합원이 호텔보다 더 편안한 공간에서 호텔식 주거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월드클래스 거장들과 협업하며 설계에 많은 공을 들였다”며 “롯데건설이 제안한 ‘르엘 팔라티노’를 통해 조합원이 최고급 서비스와 편의를 누릴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