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폴더블폰 UX 디자인 철학은 ‘유동성’…빅테크 협업으로 폴더블 경험 제공”

홍유진 삼성전자 MX사업부 UX팀장(부사장). <출처=삼성전자 뉴스룸>

“폴더블폰은 접히고 펼쳐지며 두 개의 화면을 사용하는 기기이므로 보다 유동적인 사용자경험(UX) 디자인이 필요하다. UX 디자인의 유동성은 개발 초기부터 삼성전자의 디자인 철학의 근간이 되어 왔다.”

홍유진 삼성전자 MX사업부 UX팀장(부사장)은 29일 삼성전자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폴더블폰에 대한 삼성전자의 디자인 철학은 두 가지 기본 개념에 바탕을 두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홍 부사장은 “첫째는 새롭지만 친숙한 UX 디자인”이라며 “사용자 경험은 어렵고 복잡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사용자인터페이스(UI)가 방해요소가 되지 않도록 직관적으로 만들어 사용자가 금방 익숙해지고 쉽게 다룰 수 있도록 디자인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둘째는 폴더블폰이 사용자의 창작을 돕는 도구임을 잊지 않는 것”이라며 “스마트폰은 단순한 전화기에서 사진, 예술, 게임 등을 통해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는 디바이스로 진화했다”고 말했다.

갤럭시Z 플립4의 UI에 대해서는 “사용자는 기기 색상, 액세서리, 메인 스크린 UI, 그리고 이제 커버 스크린 UI까지 디바이스 전체를 개인의 취향에 맞게 사용할 수 있다”며 “플립4에서는 커버 스크린을 통해 다양한 위젯을 제공하고 기능을 강화해 커버 스크린의 활용성을 한층 더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폴더블 생태계 구축을 위한 글로벌 빅테크들과의 협업도 강조했다. 홍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현재와 같은 폴더블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초기부터 구글과 협업해 왔고, 종종 새로운 기능이나 기술을 개발하는 데 서로에게 영감을 주고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구글, 메타, 마이크로소프트를 비롯한 주요 파트너사들과 협업을 이어오며 최적화된 폴더블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동일 기자 / same91@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