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친환경 소재 EPP 활용해 층간 소음 완충재 개발

롯데건설·이피에스코리아와 공동 개발
롯데케미칼 EPP 소재 적용

롯데케미칼이 친환경 소재 EPP를 활용해 개발한 층간 소음 완충재. <사진제공=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이 친환경 소재인 EPP(발포 폴리프로필렌) 소재를 활용해 층간 소음 완충재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롯데케미칼은 층간소음 기준이 강화되기 전인 지난해 3월부터 롯데건설, 완충재 전문기업인 이피에스코리아와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층간 소음 완충재 개발을 진행해왔다.

개발된 완충재는 국토교통부 ‘공동주택 바닥충격음 차단구조 인정심사’를 통과했으며, 8월부터 시행되고 있는 강화된 측정 기준에서도 경량 및 중량 모두 성능을 확보했다.

또 롯데케미칼이 생산하는 친환경 소재인 EPP의 완충성을 보강해 층간 소음에 적합하도록 설계됐다. EPP는 기존 스티로폼 소재의 특성을 보완해 충격에 강하고 유해물질이 발생되지 않으며, 재활용이 용이한 소재다. 건축자재로 사용 시 기존 스티로폼, 우레탄폼과 대비해 친환경적이며, 복원력과 내열성이 뛰어나 장시간 사용에도 물성 변화가 없는 안정적인 소재다.

화재 시에도 연기발생량이 스티로폼 대비 10분의 1 수준으로 적고, 유독물질이 발생하지 않아 화재 안정성도 확보된다.

이영준 롯데케미칼 첨단소재사업 대표는 “이번에 개발된 층간 소음 완충재는 파트너들과 함께 기존 EPP에 탄성을 높일 수 있는 독자적인 소재와 성형 공정 개발을 통한 층간 소음 저감 기술을 적용했다”며 “롯데케미칼은 층간 소음을 더욱 줄일 수 있도록 추가적인 성능 개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며, 플라스틱 재활용을 통해 완충재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