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한남2구역에 ‘분담금 100% 입주 4년 후 납부’ 등 사업조건 제시

“한남뉴타운 내 최저금리 및 안정적 자금조달 보장”

롯데건설이 제안한 르엘 팔라티노 문주. <사진제공=롯데건설>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한남2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조합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사업조건을 제시했다고 7일 밝혔다.

롯데건설이 제시한 사업조건으로는 △분담금 100% 입주 4년 후 납부(금융비용 롯데건설 부담) △높은 신용도로 4대 은행과 협약완료 △한남뉴타운 내 최저금리 및 이주비와 사업비 총 4조 책임조달 보장 △공사비 이자로 인한 추가부담 없는 분양수익금 내 기성불 △노후주택 및 상가 유지보수비 7000만원 지급 등이다.

먼저 롯데건설은 분담금을 100% 입주 4년 후 납부로 기한을 넉넉하게 잡았으며, 입주 시까지 조합의 대출없이 롯데건설이 금융비용을 부담해 조합원의 부담금이 증가하지 않는다.

또 롯데건설은 국내 3대 신용평가사(한국신용평가·한국기업평가·NICE신용평가)에서 A+ 등급을 받았으며, 4대 은행(신한은행·KEB 하나은행·우리은행·NH농협은행)과 금융 협약을 완료해 한남 뉴타운 내 최저금리로 사업비와 이주비 조달을 보장한다.

공사비 지급 조건으로는 ‘분양수익금 내 기성불’을 내세웠다. 조합이 분양을 해 수입이 생겨야 공사비를 받아 갈 수 있는 조건으로 조합에 가장 유리한 지급 조건이다.

또 롯데건설은 조합이 수입이 생겨도 사업비부터 상환 완료되고 공사비를 늦게 지급받는 ‘사업비→공사비’ 순서로 사업조건을 제시했다. 공사비에 대한 이자 부담이 없어 조합원에게 가장 유리한 사업조건을 제안한 것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A+ 신용등급을 바탕으로 한남2구역의 이주비, 사업비 등 낮은 금리로 보장하는 것은 물론 조합원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사업조건을 제시했다”며 “롯데건설이 시공해 청담·대치·반포 일대의 대장주로 등극한 다수의 사업장처럼 한남2구역도 일대를 대표하는 단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