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영업익 7466억원 25.1%↑…“가전수요 감소·원가부담 가중”

<출처=LG전자>
<출처=LG전자>

LG전자가 올해 3분기 잠정 실적이 매출 21조1714억원, 영업이익 7466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은 분기 사상 최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4.0%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25.1% 늘었다.

LG전자는 3분기 사업별 실적을 명확히 공개하지는 않았다. LG전자는 가전 사업에 대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성장기조는 유지했으나 인플레이션 확산 및 내구재 소비 축소에 따른 가전시장 수요 감소 영향으로 성장세가 둔화됐다”며 “수익성은 물류비 상승 부담 지속 및 경쟁 비용 상승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TV 사업은 글로벌 금리인상 추세와 인플레이션 심화에 따라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역신장했다”면서 “수익성의 경우, 환율 상승에 따른 원가부담 증가 및 마케팅 비용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자동차 부품 사업의 경우, 3분기 완성차 업체의 생산 증가와 반도체 공급 리스크 축소 활동 등 효과적인 공급망 관리를 통해 매출은 전분기 및 전년 동기 대비 성장했다”며 “수익성도 전분기 대비 증가한 견조한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동일 기자 / same91@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