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13년 연속 1위

2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지속가능성대회에서 조대규 교보생명 지속경영기획실장(왼쪽)과 강명수 한국표준협회 회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은 2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지속가능성대회’에서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 생명보험부문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생명보험부문 평가가 시작된 2010년부터 13년 연속 1위로 보험업계에서는 최다 수상이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는 사회적 책임에 대한 국제표준인 ISO 26000을 기반으로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측정하는 지표다. 한국표준협회가 국내 49개 산업, 210개 기업을 대상으로 평가를 실시했으며, 분야별 전문가 및 소비자·협력사·지역사회·투자자·정부기관·NGO 등 이해관계자 2만6000여명이 참여했다.

교보생명은 올해 평가에서 다양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으로 지속가능경영을 펼쳐온 점이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교보생명은 지난 3월 이사회 내 ‘지속가능ESG위원회’를 신설했으며, 업계 최초로 2명의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해 이사회의 다양성을 확보했다. 또 ESG 이슈별 대응 방향에 대한 ESG 정책을 공시하고 ESG 로드맵을 수립했다.

친환경 경영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전자청약 시스템 구축, 전자문서 시스템 도입 등 페이퍼리스 사무환경을 구축했으며, 지난 9월에는 기업의 환경경영시스템에 관한 국제표준인 ISO 14001 인증을 획득했다. 또 지금까지 신재생에너지 등 약 9조원의 사회책임투자를 진행했으며, 앞으로 환경, 사회 분야의 투자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스타트업과 동반성장을 위한 노력도 눈길을 끈다.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 '이노스테이지’를 통해 다양한 스타트업과 협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여러 대학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유망 스타트업의 성장을 돕고 있다. 교보생명은 교보증권과 2000억원 규모의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 펀드를 조성해 향후 8년간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투자할 예정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단기적인 성과보다 진정성 있는 ESG경영 활동을 꾸준히 추진하며, 모든 이해관계자와 함께 성장하기 위한 지속가능경영 실천 노력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기율 기자 / hkps099@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