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S23’ 사전판매 첫날, 전작의 2배 ‘순항’…“울트라가 70% 차지, 압도적 인기”

7일 사전 판매 시작, 역대 최다 라이브 방송 판매량 기록

삼성전자 갤럭시S23 시리즈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S23’ 시리즈의 사전 예약 판매량이 전작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지난 7일 0시부터 오전 1시 40분까지 공식 온라인몰 삼성닷컴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사전 판매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는 △갤럭시 S23 울트라 256GB(기가바이트)·1TB(테라바이트) △S23 플러스 256GB △S23 256GB 등 네 가지 모델이 판매됐으며 준비된 수량은 완판됐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번에 사전 판매된 숫자는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 S22’ 시리즈의 두 배로 역대 최다 판매량을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울트라가 전체 판매의 70%를 차지하며 압도적 인기를 보였다”며 “갤럭시S23 시리즈의 혁신적인 카메라 기능이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동통신 3사도 갤럭시 S23 시리즈의 사전 예약 판매량이 전작인 갤럭시 S22 시리즈를 뛰어넘었다고 전했다.

SK텔레콤은 온라인몰 T다이렉트에서 1000대 한정으로 출시한 갤럭시S23 울트라 BMW M에디션이 판매 개시 3시간 30분만에 완판됐다고 밝혔다. 모델별 예약 비중은 울트라가 68%로 가장 높았고, S23 플러스가 19%, S23은 15%였다.

KT와 LG유플러스도 갤럭시 S23 시리즈가 전작보다 높은 예약 판매량을 보였다고 밝혔다.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울트라로 판매 비중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은서 기자 / keseo@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