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스타리아·카니발 하이브리드 연내 출시 ‘잰걸음’

스타리아·카니발 하이브리드 하반기 출시 예정
2.5ℓ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시스템 탑재 예상
대형 RV 전동화 전환…내수 시장 장악력 강화

현대차가 지난해 8월 국내에 출시한 스타리아의 연식변경 모델 ‘2023 스타리아’.<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가 지난해 8월 국내에 출시한 스타리아의 연식변경 모델 ‘2023 스타리아’.<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기아가 간판 대형 RV(레저용차량)인 스타리아와 카니발의 하이브리드 모델 출시에 박차를 가한다. 디젤차 수요 감소와 하이브리드차 인기 상승에 발맞춰 대형 RV의 전동화 전환을 연내 마무리해 내수 장악력을 더욱 높인다는 전략이다.

9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연내 출시를 목표로 현대차 스타리아와 기아 카니발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차종별 배출가스·소음 인증, 도로 주행 시험 등을 거친 이후 양산에 돌입해 하반기부터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는 일찌감치 그랜저와 K8, 싼타페와 쏘렌토 등 주력 세단·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제품군에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해 판매 중이다. 반면 현재 카니발은 가솔린과 디젤, 스타리아는 디젤과 LPG(액화석유가스) 등 내연기관 모델로만 제품군이 구성돼 있다. 현대차·기아의 준대형 세단과 중형 SUV에 들어가는 1.6ℓ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출력이 230마력인 점을 고려하면 대형 RV에는 적합하지 않기 때문이다.

현대차·기아는 출력과 연비를 개선한 2.5ℓ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개발해 스타리아와 카니발에 각각 탑재할 계획이다. 대형 RV의 차체 크기와 공차 중량 등을 고려해 시스템 합산 최고출력은 280마력, 복합연비는 15km/ℓ 수준으로 예상된다. 변속기는 현대트랜시스가 개발한 하이브리드차 전용 8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할 가능성이 크다. 현대차·기아가 이들 세 차종의 제품군에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기아의 2.5ℓ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첫 신차는 올해 3분기 출시를 앞둔 4세대 카니발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 될 전망이다. 기아 노사는 최근 고용안정위원회를 열고 올해 상반기 오토랜드 광명에서 하이브리드 모델을 포함한 카니발 상품성 개선 모델을 생산하기로 했다. 카니발이 미니밴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만큼 하이브리드 모델이 추가되면 경쟁 모델인 토요타 시에나 하이브리드와의 판매 격차는 더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기아가 디젤 엔진이 주력이던 대형 RV 제품군에 하이브리드 모델을 대거 도입하는 건 디젤차 수요 감소와 하이브리드차 인기 상승 등을 반영한 전략으로 해석된다. 실제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국산·수입 하이브리드차는 21만1304대로 전년 대비 14.3% 증가했다. 쏘렌토의 경우 지난해 내수 판매량 6만8902대 중 하이브리드 모델이 71.7%를 차지할 정도로 높은 비중을 기록했다. 그 결과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지난해 국산차와 수입차를 통틀어 하이브리드차 판매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스타리아와 카니발의 하이브리드 모델이 합류하는 올해 하반기를 기점으로 현대차·기아의 대형 RV 시장 장악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대형 RV는 유류비가 많이 드는데, 높은 연비가 장점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나오면 유지비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며 “스타리아와 카니발은 그동안 하이브리드 모델에 대한 니즈가 많았던 모델이라 예정대로 출시만 된다면 현대차·기아의 내수 판매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병훈 기자 / andrew45@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