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회전익 4종 공지통신무전기 성능개량사업 계약…3500억 규모  

KAI가 방사청과 회전익 4종 공지통신무전기 성능개량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 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7일 방위사업청과 국산 회전익 항공기에 대한 공지통신무전기(SATURN) 성능개량 사업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KAI가 만든 육군의 수리온, 메디온, 소형무장헬기(LAH)와 해병대 마린온의 무전기를 교체하는 사업으로 약 3500억원 규모다.

KAI는 지난 6월 국산 회전익 항공기에 대한 공지통신무전기 성능개량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신규 장착되는 무전기는 LIG넥스원과 기술협력 생산을 통해 확보할 예정으로 향후 무전기의 국내정비가 가능하도록 해 국산화 추진 여건을 보장할 것이라는 게 KAI 측 설명이다.

KAI는 연구개발주관기관으로 SATURN 무전기 체계통합 및 탑재, 시험평가, 감항인증 및 납품 업무를 수행한다.

KAI 관계자는 “국산 회전익 항공기의 체계개발 역량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육해공군 및 해병대 합동작전과 한‧미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주선 기자 / js753@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