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건설, 부산 남구서 ‘사랑의 짜장면 데이’ 행사 후원

독거노인·불우이웃 등 700명 초대해 무료급식 전달

두산건설이 6일 부산 남구에서 ‘사랑의 짜장면 데이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제공=두산건설>

두산건설이 부산 남구 독거노인 및 불우이웃 등 700여명을 초대해 무료급식과 선물을 전달하는 ‘사랑의 짜장면 데이 행사’를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6일 열린 사랑의 짜장면 데이 행사는 ‘우암 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 주최로 진행됐으며 두산위브더제니스 오션시티 현장과 와우중식당이 후원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신종범 두산건설 상무는 “직원들과 함께 나눔 행사를 진행해 큰 보람을 느꼈다”며 “앞으로도 지역 내 사회공헌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두산건설은 지난 3월에도 부산 남구 우암동과 감만동 취약계층을 위해 사랑의 열매 기탁금 2600만원을 대한적십자 부산광역지사에 전달해 긴급한 도움이 필요한 위기가정에 도움을 준 바 있다.

두산건설은 연말을 맞이해 ‘두산건설 We’ve 골프단’ 선수들의 정규대회를 통해 적립된 기부금을 지역사회에 전달하는 등 다양한 추가적인 기부활동도 계획 중이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박수영 국회의원과 오은택 부산 남구청장, 조상진 시의원, 박재호 국회의원실, 노영명 사무국장, 두산건설 신종범 상무, 두산건설 송성찬 현장소장이 참여해 배식 봉사활동 등을 도왔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수연 기자 / dduni@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