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립 준비 청년 사회 진출 돕는다”…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 개소

전국 11번째 자립 준비 청년 보금자리
경제·진로 교육 통해 경제적 자립 도와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 <사진=삼성전자>

삼성이 자립 준비 청년들의 주거 안정을 지원하고, 적성에 맞는 진로 교육 및 일자리 탐색을 도와 우리 사회의 일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고 있다.

삼성은 23일 전국 11번째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 개소식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장우 대전광역시장, 김미애 국민의힘 국회의원, 이주영 개혁신당 국회의원 당선인, 김병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고금란 아동권리보장원 부원장, 양승연 대전아동복지협회 회장, 박승희 삼성전자 CR담당 사장 등 주요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가 대전에서 자립을 준비하는 청년들에게 희망의 공간이 돼주길 기대한다”고 축사했다.

대전광역시아동복지협의회가 운영을 맡는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는 자립 생활관 14실, 자립 체험관 4실, 교육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이날 대전센터가 문을 열면서 삼성희망디딤돌 센터는 총 11곳으로 늘어났다. 삼성은 올해 10월 충북센터를 추가로 개소할 예정이다.

자립 준비 청년들은 생활관에서 최대 2년 간 1인 1실로 거주할 수 있다. 앞으로 보호가 종료될 만 15~18세 청소년은 체험관에서 며칠 간 지내며 자립 생활을 미리 체험해볼 수 있다.

이곳에 거주하는 청년들은 자립 시 가장 부담이 큰 주거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미래 준비에 집중할 수 있다. 또 요리, 청소, 정리, 수납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지식은 물론 자산 관리 같은 기초 경제 교육과 진로 교육도 받을 수 있다.

전국 센터에 입주한 청년을 포함해 자립 준비, 자립 체험 등 지원을 받은 청소년은 지난해까지 누적 2만7065명에 이른다.

삼성희망디딤돌은 2013년 삼성 신경영 선언 20주년을 맞아 삼성 임직원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고, 기부한 금액으로 시작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이다. 임직원 기부금 250억원을 토대로 2016년 운영을 시작했고, 임직원들의 뜻을 이어가기 위해 2019년 회사 지원금 250억원을 추가해 사업 지역을 확대했다.

삼성희망디딤돌에 대한 임직원들의 애정이 상당한 가운데 다수의 임직원은 직접 멘토로 참여해 경험과 노하우를 나누고 진로·직업 멘토링을 해주는 재능 기부 활동에도 참여하고 있다.

23일 열린 ‘삼성희망디딤돌’ 대전센터 개소식. <사진=삼성전자>

이뿐만 아니다. 삼성은 고용노동부(노동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함께일하는재단과 함께 청년의 경제적 자립을 지원하는 ‘삼성희망디딤돌 2.0’ 사업을 지난해 8월 출범해 운영 중이다.

이들 기관은 각자의 역량을 모아 자립 준비 청년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지원 확대에 힘쓰고, 청년들이 기술·기능 역량을 쌓아 경제적 자립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에 지난해 하반기에는 △전자·IT 제조 △선박 제조 △IT 서비스 △제과·제빵 △반도체 정밀 배관 등 5개 교육 과정을 개설했다. 해당 교육 과정 수료생 46명 중 23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올해는 기존 교육 과정에 더해 △온라인 광고·홍보 실무자 △중장비 운전 기능사 △애견 미용사 △네일아트 미용사 등 4개 과정을 추가해 청년들의 자격증 취득과 취업을 돕는다.

삼성은 교육 과정에 참여하는 청년들이 온전히 교육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삼성전자 기흥캠퍼스 기숙사와 삼성중공업 기술연수원 등을 개방해 숙소와 식사도 제공한다.

또한 교육 종료 후에는 전문 컨설턴트의 취업 상담 서비스와 협력사 채용 박람회 등 다양한 취업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김병준 회장은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우리 사회의 역할이다”며 “대전센터에서 실패와 성공을 배우고 경험하며 사회의 일원으로서 정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승희 사장은 “자립 준비 청년에게 필요한 것은 안전한 보금자리와 함께 삶의 멘토가 돼 고민을 들어 주고 적성에 맞는 진로와 일자리를 함께 찾아 줄 가족과 같은 존재다”며 “이것이 바로 우리 사회와 희망디딤돌의 역할이다”고 강조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오창영 기자 / dongl@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