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26조 투입’ 정부 반도체 지원 정책, 적극 환영”

“안정적인 K-반도체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 화답

SK하이닉스 이천공장.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가 26조원 규모의 반도체 산업 종합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겠다는 정부 발표에 대해 환영의 뜻을 내비쳤다.

SK하이닉스는 23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이날 정부가 내놓은 반도체 산업 지원 정책을 적극 환영한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정부의 이번 지원책은 반도체 산업을 둘러싸고 글로벌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 반도체 업체들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줄 디딤돌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날 오전 윤석열 대통령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반도체 산업 지원 방안을 주제로 ‘제2차 경제이슈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17조원 규모의 ‘반도체 금융 지원 프로그램’을 포함해 총 26조원 규모의 반도체 산업 지원 방안을 내놨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는 국가 총력전이 전개되는 분야다”며 “금융·인프라·연구개발(R&D)는 물론 중소·중견기업 지원까지 아우르는 반도체 산업 종합 지원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이러한 정부 지원에 힘입어 계획한 투자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힘쓴다는 구상이다.

SK하이닉스는 “안정적인 K-반도체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우리 반도체 산업의 글로벌 위상이 커질 수 있도록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오창영 기자 / dongl@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