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운용, ACE ETF 순자산 10조 돌파…6개월 새 70%↑

한국투자신탁운용 직원들이 ACE ETF 순자산액 10조원 돌파를 기념하고 있다. <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은 ACE 상장지수펀드(ETF) 순자산총액이 10조원을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한투운용의 ETF 순자산액이 10조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일 기준 ACE ETF의 순자산액은 10조543억원으로 시장 내 점유율은 6.63%로 집계됐다. 작년 말 ACE ETF의 순자산액과 점유율이 5조9179억원과 4.89%였던 점을 감안하면, 6개월 만에 순자산액과 점유율이 각각 69.90%, 1.74%포인트 증가한 셈이다.

ACE ETF는 올 들어 꾸준히 순자산액과 점유율을 키워왔다. ACE ETF가 매월 기록한 전월 대비 순자산액 증가율은 평균 9.27%에 달한다. 시장 내 점유율은 월평균 0.29%포인트씩 상승했다.

한투운용은 ACE ETF의 성장을 차별화된 상품 공급 덕분이라고 분석했다. 한투운용은 지난 2022년 10월 ETF 브랜드를 ACE로 변경한 이후 ACE 글로벌반도체TOP4 Plus SOLACTIVE ETF, ACE 미국빅테크TOP7 Plus ETF, ACE 미국주식 15%프리미엄분배 ETF 시리즈, ACE 빅테크 밸류체인액티브 ETF 시리즈 등 차별화된 상품 공급에 주력해왔다.

ACE 글로벌반도체TOP4 Plus SOLACTIVE ETF는 기존에 상장된 반도체 ETF와 달리 반도체 산업을 △메모리 △비메모리 △파운드리 △반도체 장비 등 4개 섹터로 구분해 각 섹터별 대표 기업에 집중투자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이는 반도체 산업 성장에 따른 수혜를 온전히 누리기 위한 것이다.

그 결과 ACE 글로벌반도체TOP4 Plus SOLACTIVE ETF는 지난 2022년 11월 이후 167.93%, 최근 6개월 및 1년 기준 64.37%와 80.20%에 달하는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빅테크 투자 상품도 다양한 전략으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9월 선보인 ACE 미국빅테크TOP7 Plus ETF는 글로벌 빅테크 기업 중 시가총액 상위 7개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전략을 구사한다.

또 ACE 미국빅테크7 +15%프리미엄분배(합성) ETF는 국내 최초 제로데이트(0DTE) 옵션을 활용하는 커버드콜 상품으로, 빅테크에 투자하면서 연간 최대 15%의 분배금을 수취할 수 있다. 가장 최근에는 ACE 애플밸류체인액티브 ETF를 비롯한 빅테크 밸류체인 상품을 출시하며, 인공지능(AI) 산업 대표기업을 중심으로 한 밸류체인 집중 투자 수단을 마련했다.

배재규 한투운용 대표는 "'고객이 돈을 버는 투자'를 지향점으로 삼고서 장기 투자에 적합한 상품을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ACE ETF가 순자산액 10조원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빅테크나 반도체 등 장기 성장하는 산업을 분석해 투자자들이 적립식으로 분산 투자하며 포트폴리오에 꾸준히 담아갈 수 있는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유진 기자 / yujin@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