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송금에서 환전까지…외환 서비스 범위 넓힌 카카오뱅크

카뱅, 트레블월렛과 제휴로 사용 범위까지 확장

<사진=카카오뱅크>

카카오뱅크가 25일 2400만 고객 누구나 편리하게 달러를 이용할 수 있도록 ‘달러박스’를 출시했다. 이를 통해 해외송금에서 환전까지 외환 서비스 범위를 넓힌 셈이다.

카카오뱅크는 이날 ‘달러박스 프레스톡(Press Talk, 기자간담회)’을 열고 신규 외환 서비스인 ‘달러박스’를 소개했다. 이는 일상에서 달러를 사용할 수 있도록 환전부터 결제까지 다양한 기능을 더한 서비스다.

카카오뱅크는 이를 통해 해외송금 시장에서의 혁신을 환전 시장까지 이어갈 방침이다.

‘달러박스’는 카카오뱅크 입출금 계좌를 가진 만 19세 이상 고객이라면 누구나 만들 수 있으며, 1인당 1개만 보유할 수 있다. 최대한도는 1만 달러로 일 최대 입금액과 출금액은 각각 5000 달러와 1만 달러까지다. 달러를 입금하거나 원화로 출금할 때 수수료는 항상 면제되며, 365일 24시간 언제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어 편리성을 더했다.

국내 ATM 출금 역시 수수료를 면제했다. 전국 총 5곳의 신한은행 외화 ATM에서 카카오뱅크 앱 내 QR코드를 인식해 이용할 수 있다. ATM 출금은 회당 최소 100 달러부터 가능하며, 하루 최대 600 달러까지 인출할 수 있다.

외화 투자에 익숙하지 않은 고객도 ‘달러박스’를 통해 안전하게 달러 투자를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달러박스’에서는 달러를 입금할 때 적용됐던 평균 환율과 현재 환율을 비교하는 ‘내 평균 환율과 한눈에 비교’ 기능을 제공해 시세 및 손익 정보를 직관적으로 살필 수 있도록 했다.

환율 비교 알림 서비스를 사용할 경우 카카오뱅크 앱에 접속하지 않아도 알림을 통해 내 평균 환율 및 현재 환율을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톡 친구라면 누구에게나 발송할 수 있는 ‘달러 선물’ 서비스를 통해 신혼여행을 떠나는 친구나, 졸업을 앞둔 자녀에게 축하의 의미를 담아 달러를 선물할 수도 있다.

특히 카카오뱅크는 트레블월렛과 제휴해 ‘달러박스’를 기타통화 환전 및 해외 결제 서비스에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카카오뱅크는 트래블월렛과의 제휴를 시작으로 다양한 제휴사들과 함께 편리한 외환 서비스를 선보이며 ‘달러박스’ 기반의 외화 생태계를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핀테크 스타트업 및 국내외 금융사 뿐만 아니라 각종 제휴사들과 협업해 출금, 쇼핑, 해외 서비스 등 다양한 기능을 ‘달러박스’에 접목해 외연을 넓힐 계획이다.

또 ‘모임통장’이나 ‘26주적금’ 등과 같이 카카오뱅크만의 특색을 담은 상품이나 서비스를 연결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오보현 카카오뱅크 외환캠프 서비스 오너(SO)는 “‘달러박스’를 통해 가장 많이 쓰지만 친숙하지 않은 외화인 ‘달러’를 일상에서 사용하는 트렌드를 만들어보고 싶다”며 “새로운 외화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제휴사들과 함께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유수정 기자 / crystal@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