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카드 “1분기 해외여행 소비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최고 인기 여행지는 일본…해외 이용액 및 이용건수 비중 가장 높아

NH농협카드가 억눌렸던 해외여행 수요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해외여행 관련 다양한 인사이트를 제시하고자 ‘소비 트렌드 Insight 보고서-농협카드 고객 해외여행’을 발간했다. <사진=NH농협카드>

NH농협카드는 억눌렸던 해외여행 수요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해외여행 관련 다양한 인사이트를 제시하고자 ‘소비 트렌드 Insight 보고서-농협카드 고객 해외여행’을 발간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코로나 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을 전후로 해외 현지에서의 카드 결제데이터를 분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이전(2020년 1월)의 해외 현지 이용액을 100으로 지정하고, 이후의 월별 해외 현지 이용액을 ‘해외 이용액 지수(이하 지수)’로 분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시점인 2020년 2월 63을 시작으로 지수는 급격히 감소해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2020년 3월~2022년 3월) 동안 평균 14를 유지하며 저조한 수치를 보였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2022년 4월 26을 시작으로 지수는 서서히 증가해 2023년 12월이 돼서야 100 수준을 회복했다. 이후 2024년 1분기는 평균 103의 지수로 사회적 거리두기 이전의 해외 이용액 지수 수준을 넘어섰다.

아울러 올해 1분기의 해외 이용액 비중을 비교해봤을 때, 고객들이 많이 찾는 인기 여행지는 △일본 △베트남 △미국으로 나타났다. 일본과 베트남은 각각 전체 해외 현지 이용액 중 21%씩의 비중을, 미국은 9%의 비중을 차지했다. 상위 3개국의 비중 합이 51%에 달해 해외여행 관련 기획·마케팅 전략 등에 있어서 일본, 베트남, 미국은 중점적으로 고려해야할 국가로 보인다.

NH농협카드 관계자는 “NH농협카드의 데이터를 활용한 소비 트렌드 분석으로 해외여행 인사이트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데이터 분석을 통해 유용한 정보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지원 기자 / easy910@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