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워치] ‘리딩뱅크 탈환’ 정상혁 신한은행장, 하반기도 고객몰입 강화 초점

정상혁 행장, 고객몰입·현장영업 재차 강조
영업조직 강화로 1분기 리딩뱅크 탈환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차별점 만들어야”

정상혁 신한은행장이 8일 오전 서울시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열린 2024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향후 계획과 목표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이 하반기에도 정상혁 행장 주도로 ‘고객몰입’ 경영전략에 박차를 가한다. 정기인사로 일선 영업 현장의 경쟁력을 높이는 한편, 고객 요구에 맞는 상품과 서비스를 공급하겠다는 계획도 수립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8일 서울시 중구 소재 본점에서 ‘2024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임직원 약 240명은 상반기 주요 성과를 되돌아보고 하반기 전략과 구체적 실행 방안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경영전략회의 주제는 ‘고객몰입의 끈을 고쳐매고 고객의 실리(實利)를 높이자’이다. 고객몰입은 정 행장이 설정한 올해 경영전략 방향으로, 고객 니즈에 부합한 최적의 솔루션 제공으로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정 행장은 앞서 지난 1월 열린 상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고객의 니즈가 다양해지고 개인화된 솔루션 요구가 커지는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고객몰입 조직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상품과 서비스를 연결해 고객에게 가장 적합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핵심 경쟁력”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정 행장은 일선 영업 현장에 고객몰입 경영의 성패가 달렸다고 판단했다. 이달 초 실시한 하반기 정기인사 역시 영업추진그룹별 현장의 목소리를 취합하고 지역본부 승진추천단을 운영하는 등 ‘현장주도형 인사’에 무게를 뒀다.

이번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도 현장 중심 기조가 이어졌다. 정 행장은 경영전략회의를 오전에 마무리하고 오후에 커뮤니티장들을 대상으로 별도의 워크숍을 진행했다. 영업 현장 리더들과 만남으로 하반기 전략추진 방향이 빠르게 전파되고 실행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신한은행이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먼저 하반기 경영전략 점검에 나설 수 있었던 배경에는 1분기 호실적으로 경영전략 성과를 입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신한은행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9286억원으로 시중은행 1위에 올랐다. 지난해 3조677억원으로 하나은행(3조4766억원), KB국민은행(3조2615억원)에 밀려 3위까지 밀려났지만, 올해 1분기 리딩뱅크 지위를 탈환했다.

신한은행의 3월말 기준 원화대출금은 298조2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2.7% 증가했다. 가계부문은 주택담보대출 증가 영향으로 전년말 대비 1.2% 증가했으며, 기업부문은 대기업과 중소기업 대출이 고르게 증가하며 전년말 대비 3.9% 증가했다.

신한은행은 재무적 성과뿐만 아니라 중·장기적 성장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반기 경영전략을 다듬어간다는 방침이다. 고객 의견 청취와 디지털 전환으로 남다른 솔루션을 제공하는 한편, 금융소비자 보호, 상생금융 등으로 고객과의 접점을 지속해서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정상혁 신한은행장은 “연결과 확장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발견하는 일에 박차를 가하고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고객과 사업 기회를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고객으로부터 선택받기 위해 차별적인 솔루션과 디지털 기술이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차별점을 만드는 것을 명확한 목표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김기율 기자 / hkps099@ceoscore.co.kr]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