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 집중호우 피해지역 복구지원 성금 5억원 기탁

피해시설 복구 및 취약계층 주거 안전 지원에 사용

두산그룹(회장 박정원)은 10일 서울·경기·강원 등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 복구를 위한 성금 5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성금은 이재민 생필품 지원, 피해시설 복구활동 지원 및 취약계층 주거 안전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두산그룹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이 빠른 시간 안에 일상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두산은 올해 강원·경북지역 산불 피해 복구 지원,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기탁, 2019년 강원 산불 피해 복구 지원, 2017년 포항 지진 피해 복구 지원 등 재난 상황 시마다 복구 지원에 나섰다. 또 미국·인도네시아·아이티·중국·필리핀 등의 해외 대형 재난 시에도 지원활동에도 동참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