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에너빌리티, 글로벌 1위 업체와 손잡고 국내 해상풍력 사업 확대 나선다

글로벌 해상풍력 1위 SGRE와 사업 협력 MOU
부품 협력사 육성 등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활성화 추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진행된 ‘국내 해상풍력시장에서의 전략적 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에서 손승우 두산에너빌리티 파워서비스 영업총괄(왼쪽)과 마크 베커 SGRE 해상풍력 부문 CEO(오른쪽)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두산에너빌리티>

두산에너빌리티는 글로벌 해상풍력 1위인 지멘스가메사(SGRE)와 국내 해상풍력시장에서의 전략적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SGRE는 독일 지멘스에너지의 자회사로, 지멘스의 풍력 부문과 스페인 풍력회사인 가메사가 합병해 지난 2017년 출범한 풍력 전문 기업이다. 글로벌 해상풍력 시장에서 19.4GW의 공급실적으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현재 6MW급부터 14MW급 까지 다양한 해상풍력모델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제품개발을 위한 대규모 투자도 진행 중이다.

두산에너빌리는 2005년부터 풍력사업을 시작해 국내 최초 해상풍력 단지인 탐라해상풍력(30MW), 서남해해상풍력 1단계(60MW) 등 국내 해상풍력 최다 공급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국내 최대규모인 한림해상풍력(100MW) 공급 계약도 체결했다.

두산에너빌리티는 해상풍력 시스템 개발부터 제작·설치·시〮공, 장기유지보수 및 단지개발까지 풍력사업 전반에 걸쳐 역량을 보유한 국내 해상풍력 대표 기업이다.

또한 지난해 5.5MW급 생산을 위한 풍력2공장 구축, 풍력 조직 확대 개편을 진행했다. 국내 환경에 최적화된 8MW급 해상풍력터빈을 개발해 상용화를 앞두고 있으며, 이 모델 양산을 위한 신규 공장 구축도 추진하고 있다. 차세대 초대형 모델 개발도 계획하는 등 해상풍력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초대형 해상풍력에 대한 시스템·부품·생산·설치 및 O&M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술 협력을 진행하기로 했다. 또한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국내 생산, 부품업체 발굴 및 육성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마크 베커 SGRE 해상풍력 부문 최고경영자(CEO)는 “한국 해상풍력 분야에서 NO.1기업으로서 해상풍력시장을 개척해온 두산에너빌리티와 전략적 협력 관계를 맺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양사간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한국 해상풍력 시장 확대와 산업 육성에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홍욱 두산에너빌리티 파워서비스 BG장은 “그동안 축적한 자체 기술력에 SGRE의 글로벌 사업 노하우를 결합해 해상풍력 사업 경쟁력을 더욱 빠르게 고도화할 수 있게 됐다”며 “양사가 협력해 국내 해상풍력 시장을 확대하고 이를 통해 국내 해상풍력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