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해킹 차단' 고성능 지능형CCTV 선봬

CCTV-서버 사이 VPN에 물리적 복제 방지 기술 PUF 적용해 해킹 차단

LG유플러스 직원과 ICTK홀딩스 직원들이 PUF 기술이 적용된 VPN 장비를 지능형CCTV 카메라와 연결하여 안전하게 영상이 전송되는지 테스트하는 모습.<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사물인터넷(IoT) 보안 전문 토털솔루션 업체인 ICTK 홀딩스와 함께 소상공인 대상 ‘지능형CCTV’의 보안을 강화할 수 있는 ‘PUF VPN’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영상 탈취에 대한 고객들의 불안함이 고조되고 대내외 보안 해킹 사례가 증가하면서 LG유플러스와 ICTK홀딩스는 통신 보안을 강화하고 소비자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PUF VPN을 개발했다.

물리적 복제 방지 기술을 의미하는 PUF(Physical Unclonable Function)는 반도체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미세한 간극을 이용해 암호키를 생성하고 활용하는 기술이다. 나노 단위로 발생하는 칩의 간극은 불규칙적으로 생성돼 칩마다 사람 지문처럼 고유성을 지녀 보안키로 활용할 수 있다. 가상사설망인 VPN(Virtual Private Network)은 데이터를 주고받는 각 개체와 서버간 인터넷 통신 구간에 가상 터널을 구축하여 사설망과 같이 안전하게 통신을 이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양사가 개발한 PUF VPN은 CCTV와 서버 사이 VPN에 PUF 기술을 적용해 사용자 외 외부의 다른 사람이 CCTV와 서버를 해킹할 수 없도록 여러 단계의 보안 인증 과정을 거쳐 더욱 안전하게 영상을 전달한다. 또 PUF에 기존 VPN보다 더 빠르고 보안이 강화된 와이어가드(WireGuard) VPN을 결합해 VPN 성능을 강화했다. 실제로 PUF VPN을 CCTV에 적용해 시험한 결과 SSL VPN 대비 속도가 약 20% 이상 개선됐다.

LG유플러스는 앞서 출시한 요식업 특화 소상공인 대상 패키지 상품인 ‘U+우리가게패키지’ 가입 고객에게 지능형CCTV에 우선적으로 PUF VPN을 적용해 매장 보안에 대한 우려를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오는 10월 PUF VPN 기술을 지능형CCTV에 적용해 실증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후 서울 상암의 LG유플러스 인터넷데이터센터(IDC)에 총 10만대의 카메라를 수용할 수 있는 서버 등 장비 인프라를 구축해 상용화하고, 지속적으로 수용 규모를 늘릴 계획이다.

전영서 LG유플러스 기업서비스개발Lab장(담당)은 “소상공인 고객들이 마음 놓고 가게 운영에 전념하실 수 있도록 CCTV 보안을 강화했다”며 “향후 CCTV 뿐만 아니라 자사 다른 서비스에도 PUF VPN을 적용할 예정이며 연내 양자 내성 암호를 적용한 VPN 보안 기술을 확보해 고객이 서비스를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편은지 기자 / silver@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