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필리핀 남부도시철도 7공구’ 수주

총 연장 56km, 약 4200억원 규모로 내년 초 착공 예정

지난 6일 김종수 롯데건설 토목사업본부장(오른쪽)과 제이미 바티스타 필리핀 교통부장관이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롯데건설>
지난 6일 김종수 롯데건설 토목사업본부장(오른쪽)과 제이미 바티스타 필리핀 교통부장관이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롯데건설>

롯데건설(대표 하석주)은 필리핀 교통부가 발주한 ‘필리핀 남부도시철도 7공구’를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6일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과 김종수 롯데건설 토목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해 계약체결식을 진행했다.

필리핀 남부도시철도는 필리핀 수도 마닐라 도심을 관통해 남부 칼람바를 연결하는 총 연장 56㎞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도심 교통난 해소와 지역 간 이동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건설은 총 9개 공구 중 약 4200억원 규모의 7공구를 수주해 운영 통제센터를 포함한 대규모 철도공사를 약 60개월간 수행할 계획이다. 프로젝트 주관사인 롯데건설은 터키 및 현지시공업체와 협력해 공사를 총괄한다. 이를 바탕으로 롯데건설은 올해 새롭게 출범한 필리핀 정부가 추진하는 대형 인프라 개발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또 롯데건설은 신재생 에너지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사업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남동발전, DL이앤씨와 함께 운영 기간 총 30년의 파키스탄 수력발전소 사업에 공동 출자 및 시공했으며, 2020년 3월 준공해 현재 운영 중이다. 이 수력발전소는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 남동쪽 약 167km 지점에 위치하며, 총 사업비 약 4400억원, 102메가와트(MW) 규모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롯데건설은 동남아시아 인프라사업에서 거둔 성과를 바탕으로 향후 호주와 유럽의 인프라 시장에서도 신재생 에너지 및 육상 인프라 등 사업영역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성희헌 기자 / hhsung@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