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광그룹, 일주·세화 등 3개 재단 이사장 신규 선임

일주·세화학원, 일주학술문화재단, 세화예술문화재단 등 3개 재단 이사장 선임
변화·혁신 통한 재단별 맞춤 사업 집중

(사진 왼쪽부터)이재현 일주·세화학원 이사장, 이우진 일주학술문화재단 이사장, 서혜옥 세화예술문화재단 이사장. <사진제공=태광그룹>
(사진 왼쪽부터)이재현 일주·세화학원 이사장, 이우진 일주학술문화재단 이사장, 서혜옥 세화예술문화재단 이사장. <사진제공=태광그룹>

태광그룹의 3개 재단이 이사장을 신규 선임하고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다.

태광그룹은 13일 이재현 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언론정보학과 교수와 이우진 고려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서혜옥 세화미술관 관장을 일주·세화학원, 일주학술문화재단(이하 일주재단), 세화예술문화재단(이하 세화재단) 등 3개 재단 이사장으로 각각 선임했다고 밝혔다. 

태광그룹은 최근 재도약을 위한 변화와 혁신을 선택하고, 대대적인 인사정책을 펼치는 등 새로운 도약의 시기를 마련하고 있다. 재단들은 이런 그룹의 큰 변화에 맞춰 각 재단 특성에 맞는 사업에 집중하고자 전문적인 역량과 경력을 갖춘 인사를 새로운 이사장으로 선임했다.

이재현 일주·세화학원 이사장은 서울대학교 사회과학대학교 언론정보학과를 졸업하고, 한국방송공사(KBS) 연구원과 충남대학교 교수를 거쳐 서울대학교 교수로 재직해 왔다. 지난 2015년부터 일주·세화학원 법인이사로 활동하며 발전하는 데 많은 노력을 했다.

이우진 일주학술문화재단 이사장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이 이사장은 한국계량경제학회 회장을 지냈으며, 고려대학교 보건복지센터장·국회예산정책처 예산정책연구 편집위원·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사회공헌과 예산, 정책 등 복지재단 이사장이 갖춰야 할 다양한 분야를 경험했다는 점이 선임 배경이다.

서혜옥 세화예술문화재단 이사장은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장과 사회교육처장을 지냈다. 현재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교수로 재직 중이다. 2017년 세화미술관이 개관했을 당시 초대 관장과 함께 국립현대미술관 운영심의 위원장으로 현재까지 활동하고 있다. 세화미술관이 자리매김하는 데 관장으로서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했던 경험을 높게 샀으며, 문화예술 전반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풍부해 이사장에 선임됐다.

태광그룹 관계자는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고 있는 그룹의 재도약에 맞춰 재단 역시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성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기 위해 역량 있는 분들을 선입했다”며 “그룹 사회공헌 슬로건인 ‘따뜻한 빛’에 맞춰 도움이 필요한 인재를 발굴해 실질적인 혜택이 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