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KAIST, 한국판 'NASA 우주학교' 열고 인재 육성 나선다

우주 영재 육성 프로젝트 ‘우주의 조약돌’ 진행
6개월간 우주 교육 이수·성적 우수자는 해외탐방 기회

한화 스페이스 허브와 KAIST가 함께 진행하는 우주 영재 육성 프로젝트인 '우주의 조약돌' 주요 참여 인물과 프로그램. <사진제공=한화>

한화그룹(회장 김승연)의 우주사업을 총괄하는 ‘스페이스 허브’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손잡고 우주 영재를 키운다.

한화 스페이스 허브는 이달 11일부터 31일까지 우주 교육 프로그램 ‘우주의 조약돌’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9일 발표했다. 우주의 조약돌은 우주에 관심이 있는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경험형 우주 교육 프로그램으로, 커리큘럼은 과학·기술·공학·수학이 융합된 과정으로 구성됐다.

KAIST를 베이스캠프로 학생들이 팀을 꾸려 문제를 해결하는 자기주도형 방식으로 진행된다. KAIST 항공우주공학과 현직 교수 8명과 석·박사 과정 멘토들이 학생들과 함께 체험하고 토론을 진행한다.

김상욱 경희대 물리학과 교수는 우주 속의 물리학에 대해 강연하고, 정재승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는 ‘지구 밖 우주 환경에서 우리 뇌는 어떻게 작동하는지’·‘외계 생명체에게 뇌가 있다면 어떻게 생겼고 어떻게 작동할 것인지’ 등을 토론한다.

NASA 홍보대사인 폴윤 교수는 ‘미국의 우주 탐사는 어디까지 왔는지’에 대해 설명하고, 우리나라 최초의 우주인 이소연도 강사진에 합류했다.

우주의 조약돌 프로그램은 중학교 1~2학년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오는 11일부터 31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서류·면접 심사를 거쳐 총 30명을 선발하게 된다.

선발된 학생들은 오는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동안 우주 교육을 받고, 수료 후엔 △KAIST 총장 수료증 △KAIST 영재교육원 수강권 △전문가와 1:1 진로 컨설팅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팀 프로젝트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에게는 내년 초 해외탐방 기회도 준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