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인펙스 1.2조원 손배소에 반박…“근거 없고, 금액 과장”

계약 이행 중 변동사항은 이미 합의
중재 신청에 대한 근거 및 청구 금액도 불합리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 전경. <사진제공=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대표 박두선)은 오스트레일리아의 인펙스로부터 ‘FPSO(부유식 원유 해상 생산설비) 공정 지연, 공사 미완료에 대한 클레임 제기 및 중재 신청’이 국제상업회의소(ICC)에 접수됐다고 5일 공시했다.

인펙스는 대우조선해양이 2017년 오스트레일리아 해상에 설치한 FPSO의 생산을 위한 준비가 지연됐고, 설비에 하자가 있다는 이유로 약 9억7000만달러(약 1조2000억원)를 청구했다.

이에 대해 대우조선해양은 “해당 설비는 계약상 요구되는 완료일 내에 옥포조선소 출항 및 생산을 위한 준비가 완료됐다”며 “계약 이행 중 발생한 계약사항 변경 등과 관련된 추가 비용에 대해서도 주문주인 인펙스측의 승인을 받아 대금을 수령했다”고 설명했다. 계약 이행 중 발생한 변동사항에 대해 이미 양측의 합의하에 프로젝트를 진행했다는 것이다.

또한 인펙스가 청구한 클레임은 계약상 대우조선해양이 책임져야 할 범위를 벗어난 사항들이라는 설명이다. 인펙스의 주장이 대부분 근거가 없고, 금액이 과도하게 과장됐다는 게 대우조선해양의 입장이다.

인펙스 FPSO는 지난 2012년 3월 계약돼, 대우조선해양에서 약 5년 동안의 공사를 거쳐 2017년 7월 옥포조선소에서 출항했다. 2019년 6월에는 오스트레일리아 현지에서 생산을 위한 준비를 마치고 인도됐으며, 현재는 LNG·LPG·콘덴세이트를 안정적으로 생산, 수출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회사에 미치는 재무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당사의 계약상 잔금 회수를 위해 중재 절차에 적극 대응해 나갈 예정”이라며 “원만한 해결을 위해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