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내 독립법인 출범한 LG에너지솔루션, 신사업 키워 분할까지 추진

사내 독립법인 쿠루·에이블 출범해 배터리 관련 신사업 진행
매출 규모 커지고 사업 영역 확대되면 분할 계획

LG에너지솔루션이 사내 독립법인(CIC) 두 곳을 출범해 배터리 관련 신사업에 속도를 낸다. LG에너지솔루션은 CIC의 매출 규모가 커지고 사업 영역도 확대되면 분할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향후 신사업을 진행하는 데 있어서 CIC를 적극 활용할 가능성도 열려있다.

5일 LG에너지솔루션은 CIC로 ‘쿠루(KooRoo)’와 ‘에이블(AVEL)’ 두 곳을 출범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그동안 배터리 관련 신사업을 추진해 왔는데 이번 출범으로 신사업 실행이 구체화됐다.

쿠루는 BSS(배터리 교환 스테이션) 관련 사업을 담당한다. BSS는 전기이륜차용 배터리팩을 충전이 아닌 교환 방식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사용 편의성을 높인 서비스다. BSS 전용 배터리팩 및 스테이션 개발을 우선 추진하고, 향후에는 수집된 사용 데이터를 활용해 전기이륜차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에이블은 EA(에너지 전력망 통합관리) 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제주 지역을 중심으로 ESS(에너지 저장장치) 등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전력망 통합 관리에 나선다. ESS에 저장된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활용 및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까지 개발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CIC를 활용하는 것은 변화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으며, 신속한 의사결정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기존에는 의사결정에서 여러 단계를 거치다 보니 민첩한 대응이 어려운데 CIC는 규모가 비교적 작기 때문에 빠른 의사결정이 가능하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현재 CIC 구성원을 조직하고 있으며, 이달 중으로 본격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회사 구성원들에게 신사업 추진이라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만족도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CIC를 키워 분할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통상적으로 기업들은 분사를 위한 준비가 필요하거나 신사업에 대한 검증을 위해서 CIC를 활용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도 아직 신사업 초기 단계지만 CIC의 매출 규모가 커지고 사업 영역도 확대되면 분할까지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CIC가 분할하게 된다면 구성원들에게 별도의 파격적인 보상을 주는 방안도 적극 고려할 방침이다. 사업 초기 단계에서부터 보상 방안을 고심하고 있을 정도로 분할에 대한 의지가 강하다고 볼 수 있다.

향후 신사업을 진행하는 데 있어서 CIC를 적극 활용할 가능성도 열려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신사업 말고도 지속적으로 새로운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번에 출범한 CIC 두 곳이 성공적으로 정착하게 된다면 향후 신사업을 추진할 때에도 CIC를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신사업을 추진하는 데 있어서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며 “기존 배터리 제조업에서 사업 영역을 넓혀가는 단계로 앞으로도 신사업 기회를 발굴할 방침이며, 이 때 CIC를 활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LG에너지솔루션은 올해 매출을 22조원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배터리 사업 역량 강화와 신사업 확대를 통해 2024년에는 매출을 30조원까지 늘릴 계획이다. 

[CEO스코어데일리 / 박준모 기자 / Junpark@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