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4 ’ 이통사 보조금 7~26만원…‘아이폰14 프로’ 는 물량확보 ‘비상’

7일 공식 출시 앞두고 공시지원금 공개
이통사별로는 LG> KT>SKT 순
지원금보다 선택약정 할인이 훨씬 유리
가입자 몰린 ‘아이폰14 프로’는 벌써부터 물량확보 비상
“예약가입자도 연말 이후에나 받게되나” 우려 커져

<출처=T다이렉트샵>

이동통신 3사가 7일  ‘아이폰14’  공식 출시를 앞두고, 7만원~26만원에 달하는 단말기 지원금을 책정했다.  전작인 아이폰13과 같은 수준의 지원금을 책정한 것인데,  국내 아이폰14 출시가격이 20~30만원 더 높아진 상황에서, 국내 애플 사용자들은 더 많은 비용을 부담하게 됐다.

이동통신 3사는 아이폰14 출시를 하루 앞둔 6일 홈페이지에 공시지원금을 공개했다. 사업자별로는 LG유플러스가 가장 많은 지원금을, SKT가 가장 적은 지원금을 책정했다.

SKT의 경우, 요금제별로 최소 7만4000원에서 최대 13만7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요금제별로 보면, 베이직(월 4만9000원) 7만4000원, 베이직플러스(월 5만9000원) 8만3000원, 5GX레귤러(월 6만9000원) 8만7000원, 5GX레귤러플러스(월 7만9000원) 10만원, 5GX프라임(월 8만9000원) 11만원, 5GX프라임플러스(월 9만9000원) 11만7000원, 5GX플래티넘(12만5000원)은 13만7000원이다.

KT의 경우, 일반 요금제 중 가장 저렴한 5G세이브(월 4만5000원)에 8만5000원의 공시지원금을 지원하는 것을 시작으로 5G슬림(월 5만5000원) 10만원, 5G슬림플러스(월 6만1000원) 11만1000원, 5G심플(월 6만9000원) 12만7000원,  베이직(월 8만원) 14만7000원,  스페셜(월 10만원) 18만3000원을 책정했다. 이밖에도 제휴 혜택을 추가 제공하는 고가 요금제인 ‘티빙/지니 초이스 프리미엄(월 13만원 가입자에는 24만원을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이통 3사중 가장 많은 지원금을 책정했다. 5G 최저가 요금제인 5G슬림+(월 4만7000원)에 10만50원을 지원하는 것을 비롯해 5G라이트+(월 5만5000원) 11만6150원, 5G심플+(월 6만1000원) 12만7650원,  5G프리미어에센셜(월 8만5000원) 17만4800원, 5G프리미어레귤러(월 9만5000원)는 19만4350원의 공시지원금을 제공한다. 또한 제휴 혜택이 추가 제공되는 5G프리미어플러스(월 10만5000원)는 21만3900원, 5G프리미어슈퍼(월 11만5000원)는 23만3450원, 5G시그니처(월 13만원)는 26만3350원의 공시지원금을 제공한다.

이통 3사 모두 전작인 아이폰13 때와 비슷한 수준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애플이 고환율 기조를 이유로 아이폰14 국내 출시가격을 전작대비 16~20만원 가량 높여놓은 상황이어서,  국내 애플 사용자들은 전작보다 비용부담이 더 커졌다.

당장, 아이폰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아쉽다”는 반응이 지배적이다. 공시지원금이 기대치 보다 낮다 보니,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공시지원금을 포기하고 선택약정 할인으로 매달 25%의 요금할인을 받는 것이 이득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실제,  월 10만원 정도의 요금제 사용자가 단말기를 직접 구매해 선택약정 할인에 가입할 경우, 매달 2만5000원 수준의 요금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를 약정기간인 24개월에 대입하면, 선택약정 요금할인 총액은 60만원에 달한다. 결과적으로 이통사들이 제공하는 최대 공시지원금 보다 두배에 달하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이때문에 아이폰 매니아들 사이에서는 “아이폰은 공시지원금을 받고 구매하면 바보”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다만 선택약정 구매 시 이통사의 공시지원금 혜택을 받지 못해, 아이폰 기기값을 전액 납부해야 한다. 

출시가 하루앞으로 다가왔지만, 아이폰14 단말기 수급도 비상이 걸렸다. 이번에 출시된 ‘아이폰14’ 시리즈의 경우 일반모델(아이폰14, 아이폰14플러스) 보다는 프로 모델(아이폰14프로, 아이폰14프로맥스)이 훨씬 높은 인기를 보이고 있는데, 유통 현장에서는 아이폰14 프로, 아이폰14 프로맥스 물량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르고 있는 실정이다.

실제 LG유플러스 매장인 유플러스샵에서는 아이폰14 프로 모델의 예약 신청서를 작성하려 하면 “공급부족으로 신청서 작성이 불가능하다”는 안내가 뜨고 있다. 애플이 프로 모델에만 노치 대신 홀펀치로 디자인을 업그레이드 하고, ‘A16 바이오닉’칩을 탑재하면서 가입자들의 쏠림이 더 심해진데다, 전 세계적으로 아이폰14 프로 모델에 대한 물량 수급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통매장 현장에서는 “현재 단말기 수급상황을 고려하면, 아이폰14 프로 모델을 사전예약한 일부 고객들의 경우, 연말 이후에나 단말기를 받는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CEO스코어데일리 / 이예림 기자 / leeyerim@ceoscore.co.kr]

댓글

등록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